구름잡는 소리

disney30.egloos.com



지갑 속에 향기를 넣어보아요 one, two, three, go!

작년 가을 무렵에 친구와 롯*마트에 갔었다.
우리는 종종 마트에서 놀곤 하는데
(구경할 것이 많고 돌아다니며 수다떨기에도 좋은 장소이다. ㅋㅋㅋ)
친구가 지갑에 넣고 다닐 수 있는 방향제? 방향 종이? 방향 카드?
여하튼 방향제품을 찾고 있었다.
몇군데 물어보았을 때 판매원들은 뭥미의 표정으로
구하기가 힘들 것임을 미리 알려주었다.

그러다가 롯*마트 엘보라리오에서 친구는 찾던 제품을 만났다.
편지지보다는 더 크고 포장지 보다는 작은...
A3정도의 크기일까? 그보다는 작으려나....
생각보다는 꽤 큰 크기의 종이였고, 보기만 해도 향기가 날 것만 같은
포장으로 되어 있었다. 다양한 향이 많았는데 '인동나무(허니써클)' 향이
생소하면서도 은은하고 세련되어서 친구도 나도 그 향에 반했던 것 같다.
후덕한 친구가 나에게 아름다운 향의 종이를 잘라
지갑에 들어가는 크기로 주었다. ^0^ 쌩유~!!!
덕분에 3개월이 다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은은하게 내 지갑을 적시고 있다.

며칠 전에 시내로 나가 그 방향종이(친구가 샀던 제품을 판매하는 한 사이트에서는 향 카드라고 표현했다.)
생각이 나서 지하상가의 화장품 가게들(미샤, 더페이스샵, 이니스프리, 잇츠스킨 등등)을
두리번거렸지만 몇 달전에 보았던 뭥미의 표정으로 화답을 받고.....ㅋ
온뜨레에서 판매원의 환한 웃음과 함께 '지갑에 넣고 다닐 수 있는 방향제'를 사게 되었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온뜨레의 제품은 아니고 단지 판매만 하는 듯하다.

엘보라리오의 제품은 만원 근처의 가격이었던 것 같고
온뜨레에서 산 것은 천원이었다.
오늘 비닐을 뜯어서 지갑 속에 넣었는데 엘보라리오의 인동나무 향이 그리웠다.ㅠ
나는 레몬 향을 사고 동생은 라벤더 향을 샀는데
너무 그냥 무지막지하게 향이 짙달까?
아무래도 레몬 향이 그 기운을 잃으면 난 바로 엘보라리오를 찾아가
새 제품을 사게 될 것만 같다.

늘 싼 게 비지떡이 아니고, 늘 돈 값을 하리라는 법은 없지만
'향'과 관련된 제품들은 브랜드가 한몫 함을 느낀다.
하긴....괜히 이태리 천연 화장품이겠어?ㅋ

덧글

  • 썬데이뉴욕 2009/01/21 03:57 # 답글

    세상엔 참으로 신기한 게 많군요. 저는 지갑에서 돈냄새만 많이 나도 좋겠는데 말이죠. 하핫!~
  • FERMATA 2009/01/21 14:20 #

    ㅎㅎㅎ돈냄새가 많이 나는 게 제일 좋죠~!
댓글 입력 영역



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