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잡는 소리

disney30.egloos.com



업(UP) - 누가 어린이들만 보는 장르라 했던가 네모상자

나는 디즈니를 사랑한다.
특히나 픽사와 디즈니가 손을 잡은 이후로는 더더욱~!
취향의 차이일 수 있겠지만 누군가가 볼만한 영화를 묻기에
올 여름에 망설임없이 업(UP)을 추천했었다.
장르가 무엇이냐기에 디즈니에서 만든 3D 애니메이션이라고 했더니
"미안한데 우린 만화는 안 봐~!"
라는 대답을 듣고 디즈니 소속도 아니면서 나는 괜시리 마음이 상했었다.
그러다가 오랜 친구와 만나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업(UP) 이야기가 나왔다.
친구는 너무 재미있었다며 그 뒤의 한마디를 덧붙였다.
"우린 디즈니 세대잖아~!"ㅋ
하긴....어렸을 때부터 서로의 집을 오가며
우리 집에서는 신데렐라, 친구네 집에서는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보아서 그런가보다.ㅎ
오색 찬란한 빛을 투과시키며 하늘을 나는 그 순간은 장관이다.
한참이 지나서야 보게 되어 더더욱 두근거렸던 영화.
초반부터 뭉클하게 만들더니
귀여운 동글동글한 아이와 아이 못지 않게 귀여운 할아버지가 모험을 떠난다.
일부러 내용을 예측하기 싫어서 광고지를 보지 않은 것이 다행인 가보다. ^^
사진출처 : 다음 영화
디즈니 픽사 전시회에서 보았듯 이번 작품에서도 수많은 스케치 속에서 정교한 작품이 탄생했으리라.
할아버지의 모험이 시작된 순간에 나도 속이 뻥 뚫렸다.
아마도...이 영화를 제작한 이들이 아무것도 할 수 없을 것이라 느껴지는 노인의 결단을 보여주며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젊은이들에게도 자극을 주려나보다.
(EBS에서 방영했던 픽사의 다큐멘터리를 본 이후로는 픽사 작품에 더욱 애착을 느낀다.)
과학자이자 예술가들이 함께 만든 픽사의 작품은 여러가지로 놀라움을 준다.
사진인지 그림인지 구분이 가지 않는 그래픽이며 질감의 표현이며...
어른과 어린이를 동시에 아우를 수 있는 이야기가 그러하다.
전혀 어울리지 않는 할아버지와 에너자이저에 가까운 어린 꼬마의 이야기...
어르신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각과 함께 자연을 대하는 태도를 교묘하게 비판한다.
특별한 것이 소중한 게 아니라 일상 자체가 소중할 수 있다는 교훈을 남겨주었다.
나도 저렇게 훨훨 날아볼 수 있겠지 꿈을 꾸며...
p.s. 할아버지의 어린 꼬마 모습과 고대로 닮은 아이가 주변에 있어 어쩌면 더 친근감이 들었는지도...^-^

덧글

  • 네모도리 2009/11/03 17:29 # 답글

    알수 없는 고정관념이 있죠
    에니메이션은 애들이나 보는거
    픽사 영화야 뭐 예술이져
  • FERMATA 2009/11/05 16:51 #

    쉽사리 변하지 않는 고정관념이라 넘 안타까워요.ㅠ

    픽사 영화는 정말 최고의 기술이자 예술의 종합판이죠. ^0^
  • 하이 2009/11/04 01:29 # 삭제 답글

    얼마전 KNN에서 하는 씨네포트에서 픽사영화에 대해서 하더군요..
    당연히 디즈니 만화영화 중 픽사의 변천사...
    거기서 이 업(UP) 이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던데.. 보고 싶다라고..
    언제나 느끼지만 디즈니의 픽사영화는 에니메이션 그 이상의 것인 것 같아요..
    누가 이것을 아이들의 전유물이라고 하는지.. ㅎㅎ
    시간이 없어서 영화관을 못가고 있지만 꼭 보고 싶은 영화랍니다..ㅎㅎ
  • FERMATA 2009/11/05 16:53 #

    맞아요~!!! 저도 정확히 픽사와 디즈니의 관계에 대해서 잘 몰랐었는데
    최근에 보았던 다큐멘터리와 예전에 다녀왔던 전시회를 통해서
    다시금 알게 되었어요.
    아이와 어른을 모두 아우를 수 있음에 감탄할 따름이어요.ㅋ
댓글 입력 영역



시계